스킵네비게이션

아랑사

지명 : 아랑사
주소 : 경상남도 밀양시 중앙로 324(내일동) 길찾기
관리기관 : 전화번호 : (055)359-5590(영남루)
이용료 : 이용시간 :
주차정보 : 분류 : 사찰/유적지

소개

아랑의 억울한 죽음을 애도하고, 장미꽃보다도 더 검붉은 아랑 낭자의 정열을 연민하며 영남루 아래 죽림 속에 사당을 세워 혼백을 위로하는 곳입니다.매년 밀양아리랑대축제 행사를 통하여 선발된 모범 규수들이 제관(祭官)이 되어 이곳 아랑각에서 음력 4월 16일 제향을 올리고 있으며, 현재의 아랑 영정은 박정희 대통령 영부인 육영수여사가 아랑사당에 영정이 없는 것을 안타깝게 여겨 이당 김은호(以堂 金殷鎬) 화백의 솜씨를 빌어 제작한 것을 1963년 10월 9일 직접 밀양을 방문하여 혜사(惠賜)한 것입니다. 아랑사 서편 죽림속에 석비(石碑)가 있는데 비의 전면에 아랑유지(遺址)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고,후면에는 융희사년오월일(隆熙四年五月日, 1910년) 이응덕 박상희립(李應悳 朴尙嬉立)이라고 새겨져 있는데 이들 인물은 당시 공조(功曺)로서 은퇴한 고을 사람으로 알려져 있고, 비를 세운 지점은 아랑의 시신이 유기된 장소로 전해져 오고 있습니다.
현재의 아랑 영정은 박정희 대통령 영부인 육영수 여사가 아랑사당에 영정이 없는 것을 안타깝게 여겨 이당 김은호화백의 솜씨를 빌어 제작한 것을 1963년 10월 9일 직접 밀양을 방문하여 혜사한것이다.
기록에 의하면 당시 밀양문화재 행사가 매년 가을에 개최되어 왔는데. 1963년 2월에 착공한 아랑사당 중건공사가 완공되어 제9회 밀양문화재 행사기간중에 준공식을 함께 개최하기로 하고, 이 때 육여사의 청으로 이당 김은호화백이 제작하고 있던 아랑영정을 함께 봉안하기로 하였다.
10월 9일, 밀양군청 광장에서 개최된 봉안식에서는 육영수 여사를 직접 목격하기 위해 모여든 사람들로 인해 인산인해를 이루었을 뿐만 아니라 역대 최대 규모의 문화재 행사로 개최되었다고 한다.

블로그 후기

  • 주변관광지
  • 주변음식점정보
  • 주변숙박점정보

만족도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 담당자 : 문화예술과 전화 : 055-359-5633
  • 수정일 : 2020.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