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포커스

조회 : 713

게시물 내용

제목 :빛과 아리랑의 향연 밀양아리랑대축제 화려한 개막

이름
공보전산담당관
날짜
2018-05-16 20:09:32
이메일

홈페이지

❍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오는 17일부터 20일까지 4일 동안 영남루와 밀양강 일원에서 전국 수많은 관광객이 몰려올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60주년 밀양아리랑대축제 그 대단원의 막을 올린다.

❍ 1957년 밀양문화제로 시작해 올해 60회를 맞은 밀양아리랑대축제는 16개 읍‧면‧동의 주민들이 함께 즐기는 읍‧면‧동 한마당 축제와 농악경진대회 등 그 대동의 의미를 되새기는 프로그램들을 준비했다.

❍ 18일, 19일 양일에 걸쳐서는 제기차기, 투호, 그네뛰기, 윷놀이 등 읍‧면‧동 남녀 대표 선수들이 참여하는 축제 한마당이 펼쳐지고, 20일에는 1966년 전국 최초로 열린 이후 20여년 간 개최되지 않았던 농악경연대회가 부활하여 읍‧면‧동별 신명나는 한마당 전통놀이가 열릴 예정이다.

❍ 무엇보다도 대표프로그램인 밀양강 오딧세이는 '천장지구'라는 주제로 고대국가의 밀양 공주와 창원 왕자의 사랑이야기, 태항산 전투의 독립운동이야기, 명사가 소개하는 명곡순례 등으로 축제의 격을 높이게 된다.

❍ 올해는 60회를 맞이하는 뜻 깊은 해로 아리랑 관련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 17일 전야제에서 국민MC 송해가 진행하는 국민대통합아리랑은 전통의 아리랑과 크로스 오버 아리랑을 조화롭게 선보이며, 실크로드 패션쇼 ‘아리랑 영남대로를 걷다.’ 라는 아리랑 주제공연, 전국의 아리랑 관련 소품 500여점을 전시하는 아리랑 주제관을 개관한다.

❍ 6회째를 맞는 밀양아리랑경창대회와 밀양아리랑의 근원을 밝히는 밀양아리랑학술대회를 개최하여 밀양아리랑의 우수성을 부각시키고 아리랑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장을 만든다.

❍ 밀양의 이름난 맛 집들을 한자리에 모은 향토음식관은 13개의 부스에 밀양의 명물 국수부터 이름난 고동전문점, 정갈한 사찰음식, 전통의 돼지국밥 등 향토색 짙은 먹거리들이 관광객을 맞이한다.

❍ 그리고 푸드트럭 30개를 삼문 제방위에 존을 만들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이색적이고 독특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게 한다.

❍ 올해 처음으로 시도하는 아리랑 문화의 거리는 플리마켓, 불빛터널, 夜한 뮤직페스티벌로 구성되며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아리랑 전통시장과 연결하여 지역상가에 활력을 더할 계획이다.

❍ 5월의 더위를 식혀줄 행사장 곳곳에 마련된 그늘막과 쿨박스는 축제를 편안하고 쾌적하게 즐기는 여유를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 또한, 영남루에서 열리는 무술년 아랑규수 선발대회, 외국인 투어 프로그램 MAP-C, 수상 체험존, 밀양 농업&먹거리 상상관, 은어잡기 체험 등 많은 콘텐츠들로 축제의 재미를 더하게 된다.

❍ 밀양시 관계자는 “2년 연속 정부 지정 축제로 선정된 밀양아리랑대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시민대화합과 전국을 대표하는 관광축제로 한단계 업그레이드시키고, 지역경제와 연계하는 축제로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첨부

빛과 아리랑의 향연 밀양아리랑대축제 화려한 개막 0516200829_0516_빛과_아리랑의_향연_밀양아리랑대축제_화려한_개막1.jpg

빛과 아리랑의 향연 밀양아리랑대축제 화려한 개막 0516200829_0516_빛과_아리랑의_향연_밀양아리랑대축제_화려한_개막2.jpg


 

뉴스 기사 목록

 


담당부서
공보전산담당관 공보담당(☎ 055)359-5628)
최종수정일
2018.05.16

본문 유틸리티